home 진료과 소개소개

소개


1995년에 개설된 아주대학교병원 핵의학과는 크게 영상(체내)검사실, 검체(체외)검사실, PET/CT검사실로 나뉘어져 있으며, 핵의학 전문의, 핵의학 전공의, 방사화학자, 핵의학 방사선사, 핵의학 임상병리사, 사무직원 및 연구조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핵의학과는 영상검사와 검체검사를 통해 임상적 진단을 지원하고 있으며,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하여 갑상선암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또한, 연구 부문에서도 많은 성과를 얻고 있습니다.

 

핵의학영상은 해부학적 영상법과는 달리, 인체의 기능적(생리학적 또는 생화학적) 변화를 영상화하는 방법입니다. 이 중 최근에 도입된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은 CT영상과 PET영상을 동시에 촬영하는 영상법으로 PET에서 발견된 당대사 이상 부위를 CT상에서 정확히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최첨단 검사법입니다. 이 검사는 각종 악성종양의 병기설정, 조기발견. 치료 후 경과 판정, 재발 판정 등에 사용되고 있으며, 뇌졸중, 치매, 간질 등의 뇌질환과 관상동맥질환의 평가에도 유용합니다. 또한, 최근에는 암의 조기 진단을 위한 건강검진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핵의학 혈액검사에는 간염, 종양, 갑상선 호르몬을 비롯한 각종 호르몬, 알레르기 등의 검사가 있으며, 오래 전부터 임상 진료에 사용되어 온 정확도가 높은 검사법입니다.

 

방사성동위원소치료는 갑상선암에서수술의 보조적인 치료법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아주대학교병원에는 갑상선암 환자의 고용량 방사성옥소치료를 위한 치료 병실이 마련되어 있으며, 핵의학 전문의가 직접 진료하여 치료효과 및 환자 만족도가 매우 높습니다.

글자
Top